2008.04.30

2008. 4. 30. 08:44 from 日記


                                                                  혼   자


             
                                                                        - 헤르만 헤세


                                                 세상에는 크고 작은 길들이 너무나 많다.

                                                 그러나

                                                 도착지는 모두가 같다.



                                                 말을 타고 갈수도 있고, 차로 갈 수도 있고

                                                 둘이서 아니면, 셋이서 갈 수도 있다.

                                                 그러나 마지막 한걸음은

                                                 혼자서 가야한다.



                                                 그러므로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혼자서 하는 것보다

                                                 더 나은 지혜나 능력은 없다.





                                                       남자는

                                                       힘들다는 이야기를 일년에 한 번 이상 해서는 안 된다.

                                                       나이가 늘어나는 것과 함께 책임도 늘어난다.

                                                       늘어나는 것이 있으면 줄어드는 것도 있어야 한다.

                                                       힘들다는 이야기는 가장 어렵게 꺼내야 하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줄여야 하고 언젠가는 없애버려야 한다.

                                                       죽을병에 걸리지 않은 이상 힘들다는 이야긴 쉽사리 꺼내지 말았으면 좋겠다.

                                                       아무리 괴로워도, 가슴에 묻고 가는 것도 있어야 한다.

                                                       난 그렇게 생각한다.




                                                
                                                      후배에게 힘들다는 내용의 메일이 와서 보낸 답장인데..

                                                      힘들다는 녀석에게 도움은 전혀 안되고 도리어 역효과만 내지는 않았을까..


                                                      너무 어깨에 힘이 들어간 답장을 보낸것 같다.
















Posted by 마기 트랙백 1 : 댓글 2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PLUSTWO 2008.04.30 15:54 신고

    위 글 "원"님과 비슷한 생각입니다.
    진정힘들때 힘들다고 기댈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거...
    그 사람이 나라는거,,,,
    이야기 들어주고나서 어깨한번 두드려주심도 좋을것같습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hee68 2008.04.30 17:54 신고

    만나서 소주한잔.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허혜영 2008.04.30 18:56

    때로는...... '힘들어 간 말'이 필요할 때 있어요. 그건 본인이 더 잘 알죠. 제 말은 편지를 한 후배가요.
    저 오늘 이 글 읽고 나에게도 힘들어가게 했답니다. 저 역시 힘들어 힘들어 하는 말 좀 끊자... 그거 잘못하면 자신도 모르게
    입에 달고 사는 말이고 남들에게 혐오증 주자나요. 힘든 건 다들 마찬가지란 것 아는데도 시간 걸리던데요? ^.^
    다시한번 나에게 말했어요. '아주------- 아주 가끔씩만 혼잣말로 힘들어~ ' 하자고. 마기~ 고마워요 좋은 글.

    • addr | edit/del BlogIcon 허혜영 2008.04.30 19:00

      참 .. 고딩 때 좋아했던 헷세.
      그 나이 일흔이 넘어서도 저런 글을 썼던 사람이란 것 생각하면 그는 얼마나 순수했을까요? 그 나이까지도 저리 순수고 生, 자체에 깊이 생각할 문제거리를 던져주는 글을 쓴 헤르만 헷세는 그래서 오늘 이 블로그에 오를 만 합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베쯔니 2008.04.30 19:06 신고

    가슴에 너무 묻어두면...

    남자라...

  6.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cean 2008.04.30 21:49 신고

    마기님, 멋있네요. ^^
    그래도 남자들 ... 좀 안스럽긴 합니다. 힘든 건 남자나 여자나 마찬가진데...

  7.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aycat 2008.05.01 00:17 신고

    그렇군여... 1년에 한번만 해야 하는군여...아...~~

  8.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호갱 2008.05.01 01:01

    그런 메일을 받아 본적이 없어서...쿨룩~

  9.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udo 2008.05.01 01:48 신고

    소주 한잔. 딱 생각나는 밤입니다.ㅋ

  10. addr | edit/del | reply 2008.05.01 02:10

    비밀댓글입니다

  1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socialstory 2008.05.01 10:53 신고

    술한잔 하면서 독려해주는건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보는 스타일인지라..
    (뭐 그순간의 일시적인 위로는 될지언정, 궁극적인 해결책은 될수없으니까요~)

    때론 독설을 내뱉을 수 있는 사람도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

  1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에코♡ 2008.05.02 10:34 신고

    남자라고 해서 힘들다는 말을 굳이 참을필요는 없을꺼 같은데요?ㅠ

  1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프시케 2008.05.02 10:38

    남자든 여자든 힘들면 힘들다고 때로는 얘기해야지요.
    물론 다 해결해 주지는 못할지라도
    잠시라도 그 짐을 내려놓을 수는 있으니까요.

    마기님, 아직도 피곤 중이세요?
    저는 이번 주 내내 큰애 셤때문에 바쁨 중입니다. ^^
    새로 나온 피로 회복제 <피로 파쌰~~> 한 병 드시고 언능 피곤과 결별하셔요~ ^^

  1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노루막이 2008.05.02 22:31 신고

    ㅎㅎ 노동절로 인해 휴가를 보내시는듯 하네요 .. 일요일까지 ... 혹시 가족과 여행을 .. ^^

  1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Mr.번뜩맨 2008.05.02 22:49 신고

    멋지네요..^^혼자서 묵묵히 가는길은 오로지 앞을 보며 달려가는 길..

  16.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낭만고냥씨 2008.05.03 00:05 신고

    힘들면 힘들다 얘기를 해야 집안 사람들도 알것 아닙니까?
    그렇게 꽁꽁 숨기다 보면 나중엔 큰병되요!
    저희엄니 병원에 가보면 얼마나 젊은 남자분들 많은데.. 음.. 남자고 여자고 중년들..
    참고 사는 것 만이 능사는 아니예요. 인생이 얼마나 짧은데 이런 얘기도 한번 속시원히 못하고 살아야 하나요.
    너무 비참합니다. 남자로 태어나도 힘들고 여자로 태어나도 힘들고 삶 자체가 힘든 것이니
    너무 남자 여자 딱 갈라서 생각하지 말아요.

    근대 아직도 피곤하세요?
    전 지금 댓글 쓰고있는 와중에도 허리가 꼬꾸라질라 합니다..ㅜㅡ
    빳빳하게 앉아있을 힘 마저도 고갈된듯..
    앞으로 어찌 살아야할지..ㅠㅠㅠㅠㅠㅠㅠ

  17.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Yasu 2008.05.04 02:15 신고

    멋진말씀~
    제 경우에는 한마디입니다.
    한잔하자.

  18.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칸의공간 2008.05.06 01:11 신고

    선배의 이런 글을 가슴으로 받아들이는 후배가 있다면 그 친구는 충분히 이겨낼 것입니다.
    후배를 위한 선배의 멋진 글 잘 읽었습니다. 함부로 힘들다는 얘기를 하면 안될 것 같습니다.

  19.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zzip 2008.05.06 12:34 신고

    후배를 위한 마음이 전해오네요...

  20.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고군 2008.05.06 19:24 신고

    나약하지 않게 성장할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거라고 믿습니다.

    피곤하실땐 비타500이라도 챙겨드세요^^;;

  2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마키♡ 2008.05.07 13:25 신고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