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記'에 해당되는 글 177건

  1. 2012.05.03 2012.05.02 (3)
  2. 2012.04.10 2012.04.11. (1)
  3. 2012.04.10 2012.04.10 (5)
  4. 2012.04.03 2012.04.03. (1)
  5. 2012.03.12 2012.03.11 (5)
  6. 2012.03.10 2012.03.10 (4)
  7. 2011.10.28 2011.10.28. (5)
  8. 2011.10.20 2011.10.20. (2)
  9. 2011.10.19 2011.10.19 (4)
  10. 2011.09.26 2011.09.26 (4)

2012.05.02

2012.05.03 08:16 from 日記

 

 

 

작업일로 만나 친해진 한남동T cafe 박00씨와 오랜만에 홍대에서 만남. 7개월만에 만난 그를 보고 무척 놀람. 못본 사이 그는 자신의 육체를 지구의 모습과 아주 정확히 일체화 시켜 놓은것. '내 건너편에 앉은게 뭐지?.' 이런 생각을 했다. 결국  내 앞에서 눈사람이 담배를 피고 있는 모습이 현실이라는것을 자각한 후.

"부탁인데 '고뢰?' 한번만 해줘."

안해준다.

 

1시간 정도의 대화동안 약 10분 가량 일이야기를 하고 걸그룹이야기와 홈플러스와 이마트의 가격차이(이건 뭐..), 약간의 진지한 정치 이야기(문대성 뒷담화)를 하다가 재미도 없고 해서 헤어지려는데 갑자기 야구장엘 가지 않겠냐고 한다.

 

"글쎄 이 시간(5시40분)에 가서 표를 끊는게 쉬울까?"

"아냐. 나 예매한거 있어."

"당신것만?"

"아니. 두장"

"왜? 누구랑 가기로 한게 취소 된거야?"

"아니. 난 두장 예매해."

"왜?"

"옆 자리가 차 있으면 불편해."

..

그렇치. 눈사람 옆에 사람들이 가득 차 있다면 녹겠지..자체발열도 엄청날텐데..

뭐 이렇게해서 목동구장엘 가게 되었다.

경기는 히어로즈와자이언트

경기장은 만원이다. 자이언트팬으로..

(안타까운 히어로즈. 키스타임때 히어로즈의 연인팬이 적어서 인지(아님 히어로즈는 남자팬만 있는지..순 남자다.) 5~6살가량의 아이를 데리고 온 부녀를 비춰준다.)

옆자리 박씨의 '음~근친인데..'라는 나즈막한 목소리가 들린다.

지저분한 생각을 하며 땀흘리는 눈사람..

눈사람은 히어로즈를 응원하고 난 자이언트를 응원.

'야구는 타격전!!'이라는 자세로 임하는 투수 송승준 덕분에 잊을만하면 점수를 주었고 최대성은 어마어마한 강속구를 던져 타율0.208의 오재일에게 홈런을 맞아 주었다.

그리고 끝.

눈사람은 좋아했고 前트윈스팬인 난 뭐 그냥저냥.

삼겹살에 소주 한잔 하자는(야구장에서 이미 피자 한판에 맥주를 3캔이나 마셨다.) 눈사람의 제의를 뿌리치고  전철을 타고 집으로 귀가.

 

집사람은 친절하게도 자고 있다.

하루 끝.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liontamer 2012.05.03 09:35 신고

    악, 저 어제 이 경기 티비로 보다가 최대성 홈런 맞을때 울부짖었어요^^
    목동구장 가고 싶네요
    이제 엘지 완전히 버리신거에요?

    • addr | edit/del BlogIcon 마기 2012.05.04 08:57 신고

      잊을만하면 술마시고 전화하는 헤어진 애인같은 트윈스입니다.
      잊을만하면 이쁜척하구 나타나니 원..
      NC 응원하려구요.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ince 2012.05.15 14:03 신고

    아, 전 트윈스 팬이시군요. 이참에 베어즈로 옮겨타심은..
    걔네들이 가끔 범죄를 저질러서 그렇지 야구는 재미나게 하는... ㅠㅠ

2012.04.11.

2012.04.10 23:02 from 日記

 

 

 

 

 

 

[##_Jukebox|cfile22.uf@145CB3504F843D0B33869F.mp3|Me First and the Gimme Gimmies - Build me up buttercup.mp3|autoplay=1|_##]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tasha♡ 2012.04.12 14:29 신고

    선거가 끝났네요...

2012.04.10

2012.04.10 10:13 from 日記

 

4月7日

 

 

 

 

사직구장에서 자이언츠와 이글스간의 개막전 경기 관람.

 

 

 

 

유명하다는 자이언츠 관람석에서의 응원.

부산말이 표준어였다면...엄청 시끄러웠을거란 생각을 잠시 했다.

매우 가족적인 분위기에 기분 좋게 관람.

다만 난 LG팬인데 뭐한거지..

 

 

 

4월9일

 

 

 

 

'건축학개론'관람.

건축학과 출신 4인(남성3인, 여성1인)이 봄.

몇몇 장면에선 몹시 공감..

음대..무용과..는 죽어서도 로망이라는 사실에 대한 재확인과

"건축학과 CC는 왜 없는가?"라는 물음이 존재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한 묘한 공감.

아름다운 한가인보단 좀 덜 아름답더라도 젊은 수지가 좋다는..로리타 취향의 재발견.

돈암동 아리랑고개 출신의 윤씨와 대치동 선경아파트 출신의 정씨가 있어 더욱 리얼했던 영화.

관람 온 남성 모두 예술대 출신과 결혼하지 못했다.

다만 유일한 여성이었던 정씨가 미대출신의 남성과 결혼을 했다.

...

..

이 여자에게서 대리만족을 느껴야 하는것인가..

 

 

 

 

PS.

영화 포스터 문구中

"우리 모두는 누군가의 첫사랑이었다"..

절대 그럴리 없다.

난 결코 첫사랑이 될수 없는 자(者)들을 최소 2명 알고 있다.

그들은 절대 첫사랑용이 아니다.

첫거절용이라면 모를까..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바람노래 2012.04.12 11:40 신고

    아,,,완전 공감입니다...
    누구나가 첫사랑일수는 없음.ㅡㅜ
    누구나가 첫사랑은 있다...일수는 있지만...윽

    • addr | edit/del BlogIcon 마기 2012.04.23 08:43 신고

      첫사랑..일수 없는 자들의 영화를 만들어야합니다.
      무용학개론..그곳엔 첫사랑이 될 수 없는 남자들의 사연이 분명 많을겁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tasha♡ 2012.04.16 11:03 신고

    저도 lg 팬인데.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올 해도 가을야구 못 가면 제 마음도 변...할..... 하아.....

    • addr | edit/del BlogIcon 마기 2012.04.23 08:42 신고

      LG가 필요 이상으로 잘해주고 있습니다.
      올해부터 NC를 응원하려는데 왜 잘하는지..
      정말이지 뭔가가 안 맞는 LG입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ince 2012.05.08 14:54 신고

    LG가 Lotte Giants의 줄임말 아닌가요?

    라고 개드립치면 양 쪽 팬들에게 모두 비난을 받겠죠? ^^; 전 베어즈 팬...
    그나저나 누군가의 첫 사랑이 될 리 만무하다는 그 두 분이 궁금해지네요... ㅋ

2012.04.03.

2012.04.03 22:06 from 日記

 

AM 08:40. 카푸치노 (4,200원)- 비싼 테이크아웃 커피에 곁들여지는 담배 : 담배맛 커피.
AM 12:20. 설렁탕(2인-14,000원)- 나이가 약간 더 많은(두살) 남자란 이유로 계산.
PM 04:30. 순대&떡볶이 (5,000원)-오미역 주변에서 정균이를 기다리다 심심해서 섭취.
PM 06:50. 생선가스&맥주 (12,000원) - 야근하려고 먹었으나 30분 하고 퇴근.
PM 08:20. 붕어빵구입 (3,000원) - 집사람 줌.

 

먹을거리로만 도합 38,200원이라

 

좀 굶어야 겠는데..

 

 

 

 

나의 푸르스트씨(조르주 벨몽 지음/심민화 옮김 / 9,800원) 구입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작가 마르셀 프루스트 

 

....

 

 

 

이거 왠지..

 

 

이런 느낌?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바람노래 2012.04.12 11:53 신고

    야근하려고 먹었으나 30분...인데 무려 맥주.ㅋ
    아, 뭐랄까요...하루에 먹을거로만 38200원.
    전 더욱 반성해야할거 같은.ㅡㅜ

2012.03.11

2012.03.12 00:09 from 日記




LONDON으로 장기출장을 간 정희씨에게서 온 메일이 즐겁고도 우습다.
석달만에 영국사람들에게 질려버렸다며 온 꽤나 긴 하소연.
미처 예상치 못한 불친절함에 매우 당혹스런운 모양.
왜 예상을 하지 못했을까?
여행객으로 느꼈었던 예전의 느낌이 남아 있었나?
아님 타국에서 온 자신에게는 누구든지 친절할것이란 막연한 기대가 있었던걸까?
특히 백인이 불친절할때 더더욱 상처를 받는다니..
이쁜 여성들이 날 마구 다룰 때 느껴지는 그런 기분인가?
그나저나 큰일일세..미국도 아니고, 영국은 백인투성일텐데.

답장으로 나 역시 요근래 매우 지치는 일만 생깁니다, 힘들군요. 라고 보냈더니
다시 온 메일에서 뭔지 모를 만족감이 느껴지는 문구가 눈에 많이 띈다.
같이 괴롭자..인가?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사메 2012.03.12 01:08 신고

    컴백이신가요~~
    오랫만이시네요 마기님..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미미씨 2012.03.12 21:43 신고

    마기님의 글은 역시. 랄라~
    저리가… 뭔가 와 닿는다는…
    막 다뤄드릴께요. ㅋㅋ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liontamer 2012.03.13 11:45 신고

    잘 지내세요? 수첩 글귀 중 '실험'을 '실형'으로 읽었어요 ㅎㅎ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ince 2012.03.14 08:06 신고

    마기님의 필력을 다시 느낄 수 있어 햄볶아요 ^^

  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바람노래 2012.03.20 11:24 신고

    ㅋㅋ이쁜 여성들이 날 마구 다룰 때의 그 느낌이란 뭘까요...
    백인이 당하는 모습을 보노라면 고소할 때가 종종종종 있긴 합니다.
    (자주?)

2012.03.10

2012.03.10 13:16 from 日記




정말로 행복해지고 싶은데 정작 돌아보면 내 스스로가 만들어 놓은 가장 큰 행복의 장애물: 남 눈치보는 일

                                                                                                  - 혜민스님


눈치 안보고 맘대로 자련다.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sazangnim 2012.03.10 15:08 신고

    아아... 얼마만이십니까. 푹 주무시길. 호호.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ince 2012.03.10 18:57 신고

    오랜만이라 반갑습니다. ^^;
    푹 쉬세요!!~~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사메 2012.03.12 01:10 신고

    저번주 학회에 갔을거긔
    누군가 내게 '행복하냐고' 묻길래
    행복은 모름지기 과대평가되었다고 답했심더~~
    만족하는 삶으로만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고 봄니더~~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tasha♡ 2012.03.14 16:31 신고

    눈치가... 뭐길래... ㅠㅠ

2011.10.28.

2011.10.28 17:56 from 日記




1. 트로트 가수 현철씨의 음색을 보유한 강사장께서 임재범의 '너를 위해'를 열창했다.
   뭔가 이상한 감동이 몰려왔다.
   '이상한'에 무게감이 많이 실리는 감동..

2. 결국 금연에 실패
   저런 노래를 듣고 어찌 담배를 안피울수 있겠는가?
   감동도 보통 감동이 아닌 아주 이상한 감동인데

3. 지나치게 늦게 귀가
   너무도 당연한 집사람의 꾸지람에 나도 모르게 동조하는 바람에
   반성의 기미를 보이는것을 놓치고 맘.
   덕분에 필요 이상의 욕을 먹음.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tasha♡ 2011.11.01 12:07 신고

    저도 들어보고 싶네요.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liontamer 2011.11.09 09:19 신고

    마기님 오랜만에 왔어요~
    전 마기님 글이 너무 좋아요 ㅋㅋ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하꾸 2011.11.13 22:41 신고

    여전히 여전하시네요 ㅋㅋㅋ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미미씨 2011.11.21 10:46 신고

    이상한 감동 어떤건지 궁금 ㅋㅋ
    꾸지람에 동조란, 대들었다, 뭐 그런 뉘앙슨가요?? ㅎㅎ

  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Link 2012.03.26 14:45 신고

    침에 우일어나먹는둥마는둥

2011.10.20.

2011.10.20 14:15 from 日記







시간이 갈수록 모두들 아름다워지고 있다.
그래서 또 금연을 결심.
오래 살아야 더 볼수 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Seollem 2011.10.24 20:37 신고

    왠지 모를, 급 공감......... ㅋㅋ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미미씨 2011.10.25 12:15 신고

    모두들 아름다워지는게 아니라 어린게 아름다운거에요. -_-

2011.10.19

2011.10.19 13:53 from 日記





정훈 : 형 넥서스에서 갤럭시란 차종이 나왔어요?
나 : 난 차 몰라~
정훈 : 오~새로 나온게로군
재국 : 삼성 갤럭시 넥서스겠지 이 씹버드야..렉서스랑 넥서스가 구분이 안돼냐?.. 이 씹버드야..
...
..
별일이 아니어도 욕설이 난무하는 아름다운 근무환경~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미미씨 2011.10.20 01:22 신고

    오...씹버드...ㅋㅋ 욕하나 배웠어요.
    애들은 역시 욕부터 배워?? 응??? ㅋㅋ
    마기님 글 자주 올려주셔야죠. 저도 열심히 컴백중인데..

    근데 전 지금 넥서스...저거 카메라라고 생각하면서 뭔소리냐면서...다들 틀리셨군요. 라고 쓸뻔;;; -_-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ince 2011.10.24 00:00 신고

    정이 넘치는 회사 ^^
    오래만에 인사드립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liontamer 2011.11.09 09:20 신고

    ㅋㅋ 우리 사무실도 저런다면 재밌을 것만 같다는 생각이 잠깐...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Visit 2012.04.04 21:30 신고

    브루 포트(Brun Walpth)는 199생이리아 아티스트입니.특 무각의 대가이네요.통 무 만든목작들 무의 성 이용여누구나쉽게 무각이라는 을알수있게끔만드는 이 가는 전석고상럼만었습니.전 도구를 용한 국 남기 않은그의 품은흡 혼이 아는듯 면서도어딘가창한모습에서 가가 구한 픔과 로움이는테마를읽어낼수있 습니다 각의 델

2011.09.26

2011.09.26 14:15 from 日記







친구들과 만나 과음을 했다.
다음날 속이 너무도 쓰려 피자대자를 주문해 과식을 했다.
너무 먹고 거실에서 괴로워 하는 날 보며 처제가 혀를찬다. ( 왜 남의 집에서 혀를 차나..)
혀를 차는 처제 옆에서 집사람이 저음으로 (안들려) 뭐라 하며 손가락질을 한다.

너무 피곤해서 살이쪘다.
이건 뭔 경우지...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미미씨 2011.09.27 21:42 신고

    마기님, 오랜만에 인사!! ^^

    술기운에? 과식후에 쓰신 글?? 두번씩이나 반복하다니..ㅋㅋ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pictura 2011.10.04 17:34 신고

    나눠주지 않으셔서 혀를 찬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liontamer 2011.11.09 09:21 신고

    옷, 마기님 피자로 해장하시는 스타일이세요?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Url 2012.03.29 07:38 신고

    춘엘리베이터서내 이 신없이뛰어 올라갔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