同性戀愛 / Homosexual love

2012.05.03 22:08 from Shit

 

 

 

 

시끄러운 진중권씨와 어떤 목사가 동성애에 대한 토론을 했다.(LadyGaga여사의 공연을 이유로)

더 이상 이야기 하지 않아도 무방한 일을 뒤늦게 우렁차게 떠들고 있다.

 

남자와 남자가 다정히 손을 잡고 호텔에 들어가는게 뭐가 문제인가?

여자와 여자가 다정히 손을 잡고 호텔에 들어가는게 뭐가 문제인가?

 

남자가 젖소나 암퇘지의 앞다릴 부여잡고  다정히 호텔에 들어가는것이 진정한 문제다.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an optimist 2012.06.22 22:48 신고

    맞습니다...!!
    그나저나 목사의 발언이 궁금해 검색질 들어갔더니만....
    아.. 저도 기독교지만 저런 사람 보면 정말 얼굴이 달아올라서....ㅠㅠ

2012.05.02

2012.05.03 08:16 from 日記

 

 

 

작업일로 만나 친해진 한남동T cafe 박00씨와 오랜만에 홍대에서 만남. 7개월만에 만난 그를 보고 무척 놀람. 못본 사이 그는 자신의 육체를 지구의 모습과 아주 정확히 일체화 시켜 놓은것. '내 건너편에 앉은게 뭐지?.' 이런 생각을 했다. 결국  내 앞에서 눈사람이 담배를 피고 있는 모습이 현실이라는것을 자각한 후.

"부탁인데 '고뢰?' 한번만 해줘."

안해준다.

 

1시간 정도의 대화동안 약 10분 가량 일이야기를 하고 걸그룹이야기와 홈플러스와 이마트의 가격차이(이건 뭐..), 약간의 진지한 정치 이야기(문대성 뒷담화)를 하다가 재미도 없고 해서 헤어지려는데 갑자기 야구장엘 가지 않겠냐고 한다.

 

"글쎄 이 시간(5시40분)에 가서 표를 끊는게 쉬울까?"

"아냐. 나 예매한거 있어."

"당신것만?"

"아니. 두장"

"왜? 누구랑 가기로 한게 취소 된거야?"

"아니. 난 두장 예매해."

"왜?"

"옆 자리가 차 있으면 불편해."

..

그렇치. 눈사람 옆에 사람들이 가득 차 있다면 녹겠지..자체발열도 엄청날텐데..

뭐 이렇게해서 목동구장엘 가게 되었다.

경기는 히어로즈와자이언트

경기장은 만원이다. 자이언트팬으로..

(안타까운 히어로즈. 키스타임때 히어로즈의 연인팬이 적어서 인지(아님 히어로즈는 남자팬만 있는지..순 남자다.) 5~6살가량의 아이를 데리고 온 부녀를 비춰준다.)

옆자리 박씨의 '음~근친인데..'라는 나즈막한 목소리가 들린다.

지저분한 생각을 하며 땀흘리는 눈사람..

눈사람은 히어로즈를 응원하고 난 자이언트를 응원.

'야구는 타격전!!'이라는 자세로 임하는 투수 송승준 덕분에 잊을만하면 점수를 주었고 최대성은 어마어마한 강속구를 던져 타율0.208의 오재일에게 홈런을 맞아 주었다.

그리고 끝.

눈사람은 좋아했고 前트윈스팬인 난 뭐 그냥저냥.

삼겹살에 소주 한잔 하자는(야구장에서 이미 피자 한판에 맥주를 3캔이나 마셨다.) 눈사람의 제의를 뿌리치고  전철을 타고 집으로 귀가.

 

집사람은 친절하게도 자고 있다.

하루 끝.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liontamer 2012.05.03 09:35 신고

    악, 저 어제 이 경기 티비로 보다가 최대성 홈런 맞을때 울부짖었어요^^
    목동구장 가고 싶네요
    이제 엘지 완전히 버리신거에요?

    • addr | edit/del BlogIcon 마기 2012.05.04 08:57 신고

      잊을만하면 술마시고 전화하는 헤어진 애인같은 트윈스입니다.
      잊을만하면 이쁜척하구 나타나니 원..
      NC 응원하려구요.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ince 2012.05.15 14:03 신고

    아, 전 트윈스 팬이시군요. 이참에 베어즈로 옮겨타심은..
    걔네들이 가끔 범죄를 저질러서 그렇지 야구는 재미나게 하는... ㅠㅠ

Manchester City v Manchester United: Roberto Mancini's

winning mind games on night when Reds run out of steam

The Premier League title pendulum swings Manchester City's way on a night where

United manager Sir Alex Ferguson loses his cool.

                                                                                                  By  10:00PM BST 30 Apr 2012

 

 

 

Frayed tempers: Sir Alex Ferguson and Roberto Mancini go at it at the Etihad Photo: REUTERS

 

1. Manchester United’s midfield

Nice experience, shame about the legs. By selecting Michael Carrick,

Ryan Giggs and Paul Scholes as his midfield trio, Sir Alex Ferguson

engine room had a combined age of 105 years.

 

The deployment of Park Ji-sung further forward to shadow Manchester

City’s Yaya Toure added another 31 years to United’s ageing midfield and

while the first-half tactic of pressing the ball and suffocating the centre of

the pitch worked well, it left Wayne Rooney isolated up-front.

 

Long-term injuries to Tom Cleverley and Anderson have denied United an

attacking midfielder this season, but Giggs and Scholes no longer have

the energy to burst forward, while Carrick naturally sits deep.

 

And when United had to chase the game after the break, they had three

midfielders unable to burst forward.

 

2. A good night for the man in black

Few would have expected Andre Marriner to get the nod ahead of the

likes of Howard Webb or Phil Dowd to referee this game due to the high

stakes involved, but the West Midlands official excelled.

 

Just imagine the pressure that comes with refereeing a fixture between

two local rivals that can as good as decide the title?

 

Marriner was calm thoughout, however, and he let the game flow, ignoring

two ambitious United penalty appeals and only issuing the yellow card

when tempers threatened to boil over. A first-half chat with Wayne Rooney

and Patrice Evra certainly helped keep Rooney in check. A Fifa official,

Marriner is no celebrity referee, but he showed at the Etihad that he is a good one.

 

3. Samir Nasri finally beginning to deliver

Samir Nasri had his pick of City or United after deciding to leave Arsenal

last summer, but for much of this season, the French midfielder appeared

to have made the wrong choice.

 

In and out of the City team and urged by Roberto Mancini to work harder

defensively, Nasri also had to overcome the early season form of David Silva.

 

But against United, the 24-year-old was a constant threat, pushing United

back on both flanks and making himself time and again.

 

Had he played this well from the start of the season, Nasri could have

made himself the central figure in City’s title bid, but having shown his true

worth, the challenge now is to maintain it.

 

4. Mancini is under Ferguson’s skin and is winning the mind games

With 76 minutes on the clock, Roberto Mancini went toe-to-toe with Sir

Alex Ferguson in the technical area in a moment that summed up the

Italian’s success in getting to the United manager.

 

Ferguson, angered by Nigel de Jong’s challenge on Danny Welbeck,

complained bitterly to fourth official Mike Jones and Mancini instantly

joined in, prompting an angry response from his opposite number.

 

Mancini has played the mind games well in recent weeks, insisting the title

is over and that United can only lose it.

 

Few have rattled Ferguson as Mancini has done and not since Jose

Mourinho in his Porto days has a manager dared challenge the Scot.

Mancini has taken him on and might end the season as top dog.

 

5. Manchester City are no laughing matter

For years, City have been the butt of jokes in Manchester, with even Sir

Alex Ferguson joining in by labelling the Etihad Stadium as the Temple of

Doom.

 

It was United’s Temple of Doom on Monday night, though, and the City

supporters, so often ridiculed for being pessimistic nervous wrecks, played

their part in getting their team over the line. There were few jitters, just

noisy support of their team.

 

For four years, the question has been all about when the balance of power

will shift in Manchester, but the pendulum swung heavily towards the blue

half with this result.

 

Two more victories and the title is City’s and, once and for all, the comedy

club tag will be banished forever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름다움.

2012.05.02 03:18 from Shit

 

우리가 그토록 아름다움을 숭배하는것은 아름다움이 우리를 멸시하기 때문이다.

                                                                             - 릴케 '두이노의 비가 中'

 

멸시해라. 그래도 숭배한다.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tasha♡ 2012.05.02 16:53 신고

    ㅎㅎㅎ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liontamer 2012.05.03 09:36 신고

    ㅎㅎ 맨 위 글을 보고 들어와 좋아하는 구절이라고 댓글 달려고 보니 사진이^^
    근데 역시 예뻐요^^

    • addr | edit/del BlogIcon 마기 2012.05.04 09:00 신고

      김태희뿐만 아니라 모든 아름다움을 숭배합니다.
      뭐 돈드는것도 아니구, 체력적으로 문제가 생기는 것도 아니구 해서요.
      열심히 숭배..^^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ince 2012.05.25 15:14 신고

    절로 고개가 숙여지네요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통령

2012.05.01 18:01 from Shit

노무현대통령

 

 

 

 

 

마음이 아프다.

 

 

 

MB 

머리가 아프다.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aycat 2012.05.01 22:48 신고

    맨 마지막 사진은 입에서 저절로 욕이 나오게 만드네요 ㅡ.ㅡ;;;

    • addr | edit/del BlogIcon 마기 2012.05.02 03:22 신고

      네. 상당히 불편한 얼굴이며, 매우 싫은 국정운영을 하는 사람입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liontamer 2012.05.03 09:36 신고

    악, 마지막 사진!!!
    꿰엑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nasikoo 2012.05.13 21:05 신고

    마음이 아프다. 짠하네요.
    머리가 아프다. 짱나네요.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ince 2012.05.25 14:58 신고

    상당히 불편한 얼굴이며, 매우 싫은 국정운영을 하는 사람이라는 댓글에 매우 공감되네요.
    흐뭇하게 사진을 보다가 마지막 사진에 정말 욕할뻔...

Jeremiah Johnson, 1972

2012.05.01 12:19 from 百事可樂

 

감독 : 시드니 폴락

배우 : 로버트 레드포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입니다. 제 나이 한살때 제작이 되었던 영화네요.

 

오래전에 EBS에서 본 기억이 있는데 이번에 우연치 않은 기회로 웹하드 사이트에서 다운을 받아 보았습니다.

 

아마도 불법다운로드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영화 대사가 A4용지 다섯장 정도일까..아주 적은 대사로 영화가 진행됩니다.

 

대사가 적은 이유는 주인공 레드포드께서 영화의 50% 가량을 혼자서 다니시기 때문입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매우 드라마틱 하고 진지하며, 유머스럽습니다.

 

영화에는 상당히 잔혹한 현실이 바탕에 깔려 있습니다.

 

그런 잔혹한 현실 덕분에 간혹 나오는 유머스러운 장면이 더욱 와닿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영화를 보실 때 팝콥, 과자 따위 보단 맥주, 아님 막걸리 등을 겯들이시면 더욱 훌륭한 감상이 될 수 있을겁니다.

 

(와인은 어울리지 않으며 소주는 오버입니다.)

 

 

 

 

재미가 없다면 저와는 취향이 안맞는 분이니 더 이상의 저의 영화 추천 따위는 무시해버리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마기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